메뉴 건너뛰기


2018.05.02 22:01

뿔호반새 !

(*.124.145.29)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 아타나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2018년 5월 2일 수요일 (백)

 

☆ 성모 성월

 

♣ 한국 평신도 희년

 

아타나시오 성인은 295년 무렵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에서 태어났다. 그는 알렉산

데르 대주교를 수행하여 니케아 공의회(325년)에 참석하였다. 328년 알렉산데르

대주교의 후계자가 된 아타나시오 주교는 아리우스 이단과 투쟁하는 가운데 여러

차례 유배를 당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성인은 특히 정통 신앙을 옹호하는 책을 많이 남겼으며, 수도 생활의 창시자인 안

토니오 성인의 전기를 써서 서방 교회에 수도 생활을 알리기도 하였다.

 

♤ 말씀의 초대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할례 문제로 분쟁과 논란이 일어나자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

들과 원로들에게 올라가기로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은 참포도나무요 아버지는 농부이시라며, 당신 안에 머무르라

고 하신다(복음).

 

복음 환호송      요한 15,4.5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안에 머물러라.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많은 열매를 맺으리라.
◎ 알렐루야.

 

복음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많은 열매를 맺는다.>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 “나는 참포도나무요 나의 아버지

는 농부이시다. 2 나에게 붙어 있으면서 열매를 맺지 않는 가지는 아버지께서 다

쳐 내시고, 열매를 맺는 가지는 모두 깨끗이 손질하시어 더 많은 열매를 맺게 하

다.
3 너희는 내가 너희에게 한 말로 이미 깨끗하게 되었다. 4 내 안에 머물러라. 나도

너희 안에 머무르겠다.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않으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는 것처럼, 너희도 내 안에 머무르지 않으면 열매를 맺지 못한다.
5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안에 머무르는 사람은 많은 열매를 맺는다. 너희는 나 없

이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 6 내 안에 머무르지 않으면 잘린 가지처럼 밖에 던져져

말라 버린다.
그러면 사람들이 그런 가지들을 모아 불에 던져 태워 버린다. 7 너희가 내 안에 머무

르고 내 말이 너희 안에 머무르면, 너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청하여라. 너희에

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8 너희가 많은 열매를 맺고 내 제자가 되면, 그것으로 내 아버지께서 영광스럽게 되

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4711

 

뿔호반새 !

 

주님의

은총

 

섭리로

보내신

 

여러

새들

 

사명

펼칠

 

정해진

자리

 

수풀

바다

 

들녘

강변

 

사계절

어디

 

보이지

않아도

 

진리

평화

 

날마다

날개에

 

실어

나르고 있으리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말씀 사무처 2007.05.29 15661
1771 남방제비나비 날개 ! 평화 2018.05.07 14
1770 넝쿨장미 웃음 ! 평화 2018.05.06 14
1769 새싹 평화 ! 평화 2018.05.05 15
1768 골롬반의 어제와 오늘 오상철 2018.05.03 35
» 뿔호반새 ! 평화 2018.05.02 14
1766 Fr. P. J. McGlinchey 임피제 신부님 장례식 05 가톨릭평화방송 CPBC 녹화_2018_04_30_09_59_39_212 오상철 2018.04.30 26
1765 붓꽃 글씨 ! 평화 2018.04.29 14
1764 한반도 나비 떼 ! 평화 2018.04.27 16
1763 [D-1] 프란치스코 교황 "평화 갈망하는 한민족 위해 기도" 1004 2018.04.26 17
1762 엘레강스산호 ! 평화 2018.04.25 12
1761 Fr. P. J. McGlinchey 이시돌 임피제신부님 2018년 4월 27일 선종_Deny Boy 오상철 2018.04.24 34
1760 주님, 임피제 신부님께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1004 2018.04.24 30
1759 Fr. P. J. McGlinchey 2018년 4월 23일 선종 오상철 2018.04.24 39
1758 극남부전나비 ! 평화 2018.04.21 13
1757 봄 강물 ! 평화 2018.04.18 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1 Next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