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09.03.14 12:37

현호색 풀꽃 !

(*.233.250.89) 조회 수 1512 추천 수 116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순 제2주간 토요일
2009년 3월 14일 (자)

♤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분노를 영원히 품지 않으신다. 오히려 때가 되면 당신의 자비를
베푸실 것이다. 그분은 사람을 가엾게 여기시고 허물을 모른 체해 주시는
분이다. 예언자는 주님의 선하심을 믿고 기도한다. 이스라엘의 모든 죄악을
바다 깊은 곳으로 던져 주시길 청한다(제1독서).
작은아들은 자신에게 돌아올 유산을 달라고 떼를 쓴다. 재산을 날릴 것을
알면서도 아버지는 나누어 준다.
모든 것을 잃어야 '정신을 차릴 것' 을 알았기 때문이다. 작은아들은 우리의
모습이다. 아버지는 하느님의 모습이다(복음).

복음 환호송     루카 15,18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말하리라.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나이다.
◎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너의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5,1-3.11ㄴ-32
    그때에 1 세리들과 죄인들이 모두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려고 가까이
모여들고 있었다. 2 그러자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 하고 투덜거렸다.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셨다.
11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둘 있었다. 12 그런데 작은 아들이, '아버지, 재산
가운데에서 저에게 돌아올 몫을 주십시오.' 하고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그래서 아버지는 아들들에게 가산을 나누어 주었다. 13 며칠 뒤에 작은아들은
자기 것을 모두 챙겨서 먼 고장으로 떠났다. 그러고는 그곳에서 방종한 생활을
하며 자기 재산을 허비하였다.
14 모든 것을 탕진하였을 즈음 그 고장에 심한 기근이 들어, 그가 곤궁에
허덕이기 시작하였다. 15 그래서 그 고장 주민을 찾아가서 매달렸다. 그
주민은 그를 자기 소유의 들로 보내어 돼지를 치게 하였다.
16 그는 돼지들이 먹는 열매 꼬투리로라도 배를 채우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아무도 주지 않았다. 17 그제야 제정신이 든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내 아버지의 그 많은 품팔이꾼들은 먹을 것이 남아도는데, 나는 여기에서
굶어 죽는구나. 18 일어나 아버지께 가서 이렇게 말씀드려야지.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19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저를 아버지의 품팔이꾼 가운데 하나로 삼아 주십시오.`'
20 그리하여 그는 일어나 아버지에게로 갔다. 그가 아직도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 아버지가 그를 보고 가엾은 마음이 들었다. 그리고 달려가 아들의 목을
껴안고 입을 맞추었다. 21 아들이 아버지에게 말하였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저는 아버지의 아들이라고 불릴 자격이 없습니다.'
22 그러나 아버지는 종들에게 일렀다. '어서 가장 좋은 옷을 가져다 입히고,
손에 반지를 끼우고, 발에 신발을 신겨 주어라. 23 그리고 살진 송아지를
끌어다가 잡아라. 먹고 즐기자. 24 나의 이 아들은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도로 찾았다.' 그리하여 그들은 즐거운 잔치를 벌이기
시작하였다.
25 그때에 큰아들은 들에 나가 있었다. 그가 집에 가까이 이르러 노래하며
춤추는 소리를 들었다. 26 그래서 하인 하나를 불러 부슨 일이냐고 묻자,
27 하인이 그에게 말하였다. '아우님이 오셨습니다. 아우님이 몸성히
돌아오셨다고 하여, 아버님이 살진 송아지를 잡으셨습니다.' 28 큰아들은 화가
나서 들어가려고도 하지 않았다. 그래서 아버지가 나와 그를 타이르자,
29 그가 아버지에게 대답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여러 해 동안 종처럼 아버지를 섬기며 아버지의 명을 한 번도
어기지 않았습니다. 이러한 저에게 아버지는 친구들과 즐기라고 염소 한 마리
주신 적이 없습니다. 30 그런데 창녀들과 어울려 아버지의 가산을 들어먹은
저 아들이 오니까, 살진 송아지를 잡아 주시는군요.'
31 그러자 아버지가 그에게 일렀다. '얘야, 너는 늘 나와 함께 있고, 내 것이
다 네 것이다. 32 너의 저 아우는 죽었다가 다시 살아났고, 내가 잃었다가
되찾았다. 그러니 즐기고 기뻐해야 한다.' "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1376

현호색 풀꽃 !

모든 걸
잃어버리고

아무것도
없을 때

갈 곳 없이
혼자라면

풀꽃
만나보셔요

빚으신 분
소식

들려줄
거에요

누구의
마음에나

나 있는
길도

조곤조곤
일러줄 거에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