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1801 추천 수 5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교구 이모저모

"구역반장 교육 받으러 교구청에 갔을 때 붓으로 쓴 성서필사본을 보면서 나도 저렇게 쓸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과 나도 저렇게 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짧은 시간에 신구약을 필사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강경식(안셀모.제주연동본당.58)씨는 보통 4년이 걸리는 신구약 필사를 10개월(2010.11.28~2011.9.17)만에 끝내고 지난 해 12월 25일 교구장 축복장을 받았다.
구약을 먼저쓰고(2010.11.28~2011.7.28) 나중에 신약(2011.7.29~2011.9.17)을 썼다.
낮에 쓰니까 전화가 자주오고 또 분심이 들어서 아예 저녁 10시부터 다음날 새벽3시로 못박았다. 15년 전에 술 끊은게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강경식씨는 성서쓰기 전에 '성서사도직을 위한 기도'와 주모경을 꼭 바치고 다 쓰고 나서는 성무일도를 바친다.
이렇게 10개월을 달려왔다.
볼펜을 오래 잡다보니 엄지 손가락에 무리가 와서 20일 정도 쉬었는데 그 때도 써야 할 성서를 읽으면서 마음의 준비를 하였다. 강경식씨는 미사 때 복음 말씀을 들으면서 "아! 저 구절을 내가 썼었지"라고 할 정도로 성서쓰기에 심취해 있다.
강경식씨는 성서필사에 다시 도전한다. 두번째 필사는 아들을 위하고,세번째 필사는 딸을 위해서다. 그는 아버지가 자식에게 주는 최고의 선물이 성서필사본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고승헌 주임신부는 "성서속의 주님을 만나기 위해 예비신자들에게 신약 성서쓰기를 권유하고 있는데 세례식 때마다 보통 3~4명이 완필한다"고 연동성당의 성서쓰기 열풍을 소개한 뒤 "강경식형제는 본당에서 7구역장과 재정분과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선종봉사회회원으로 봉사하는 모범적인 신자"라고 귀뜸했다.

기사·사진 : 가톨릭신문 제주지사 이창준(시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 골롬반회 한국지부장 오기백신부 인터뷰 오상철 2014.01.05 2275
358 성골롬반 외방선교회 한국 선교 80주년 기념 간담회 오상철 2014.01.05 2100
357 성골롬반 외방선교회 한국 선교 80주년 기념 간담회 오상철 2014.01.05 2271
356 성골롬반 외방선교회 한국 선교 80주년 기념 간담회 오상철 2014.01.05 2162
355 성김대건신부 제주표착 기념관 1 file 오상철 2013.12.28 2145
354 제주교구장 성탄서한 file 오상철 2013.12.27 2178
353 성탄미사 영상_서귀포성당 file 오상철 2013.12.27 2323
352 '임피제신부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발기인대회 개최 file 사무처 2013.12.24 2099
351 '성우회' 성 글라라 수도회 방문 성금과 물품 전달 file 사무처 2013.12.17 2440
350 여성긴급전화1366제주센터 상담원(대체인력)채용 공고 고성림 2013.11.18 1680
349 여성긴급전화1366제주센터 강연회 안내 file 고명희 2013.10.30 2488
348 5년간 2000명 학생 개인면담한 신성여고 남승택신부 사무처 2013.07.12 3111
347 순례길 선포식,미사-환희의길 오상철 2013.04.29 2835
346 교토교구 사제서품식 오상철 2013.03.25 3056
345 동문성당 주교님 미사 오상철 2013.03.13 30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