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029 추천 수 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제주교구 이모저모

1992년생인 양은주(까리따스.21살.고산본당 청수공소)양은 정확한 진단을 알 수 없는 선천성 기형아로 생후 2년째부터 지적·발달·시각·언어장애를 갖고있다.
서울 가톨릭대학에서도 장애원인을 모르는 희귀질환이라는 진단을 받았고 이 후 2~3군데 병원을 다녀도 그 원인을 알아내지 못하였다.
2살때부터 여주 라파엘의 집(1993-2012.2.23)에서 오래 생활하다 20세가 되면 연고지로 가야한다는 규정 때문에 원주 기독병원을 거쳐 금년 3월 고향으로 내려왔다.
20일 정도 제주대학교 병원에 입원(2012.3.23-4.11)했다 퇴원하여 일주일에 3회 정도 통원치료를 받았고 7월부터 제주장애인요양원에 남동생 양규혁(베드로.17살)과 함께 들어갔다.
규혁이도 생후 4개월때 발병한 시각·언어·발달·지체장애인으로 걸을 수가 없어 누워지내고 있다. 한 집안에 두 자녀가 장애인 요양원에 입원해 있다.
성장호르몬이 멈춰버린 은주양의 키는 1m정도이고 몸무게는 25Kg으로 7살 수준이다.
은주양은 매주 월,금요일 제주대학교 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는다.
한 번 투석에 소요되는 시간은 3시간 30분.
신장질환을 앓고있는 엄마 오순화(아가페.48살.고산본당 청주공소)씨는 집에서 요양원까지 2시간을 버스로 와서 은주를 데리고 제주대학교 병원에서 혈액투석을 한 다음 다시 집으로 간다. 자식을 위해 부모가 정말 힘겨운 희생을 하고있다.
혈액 투석하는 3시간 30분동안 은주는 아파도 말을 못하고 겨우 '끙.끙'소리만 낸다.그럴 때마다 엄마는 힘없는 딸의 오른팔을 잡아 안심시키고는 지난 20년을 되돌아보며 한없이 눈물을 흘리곤 한다.
이것이 나에게 주어진 운명이고 부모가 마땅히 해야 할 도리인가 생각하면서 말이다.
아버지 양재홍(안드레아.57살)씨는 "큰딸만 정상이고 둘째딸과 아들이 희귀질환을 앓고있는 장애인이고 마누라도 신장이 안 좋아 힘들게 살아가고 있다. 두 자식이 더 악화되지 않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승욱신부(고산본당주임)는 "양제홍형제는 농촌에 살고있지만 밭 한 평도 없는 가난한 집이다.초등학교 일용직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큰딸 양영주(아녜스.24살)가 어린이집 보모로 일하며 근근히 살아가는 실정인데 두 자식 병원비 마련에 너무 힘들어하고 있다. 본당과 공소에서 조금씩 도움을 주었지만 턱없이 모자라다.신자분들의 사랑과 기도만이 두 어린 생명을 살릴 수 있다"고 부탁했다.
'주님! 당신의 인자한 모습 볼 수 없고,당신의 거룩한 이름 한번도 불러보지 못한 채 살아가는 두 남매에게 힘을 주소서!'

기사·사진 : 가톨릭신문 제주지사 이창준(시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4 제주교구장 성탄서한 file 오상철 2013.12.27 2171
353 성탄미사 영상_서귀포성당 file 오상철 2013.12.27 2315
352 '임피제신부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발기인대회 개최 file 사무처 2013.12.24 2091
351 '성우회' 성 글라라 수도회 방문 성금과 물품 전달 file 사무처 2013.12.17 2430
350 여성긴급전화1366제주센터 상담원(대체인력)채용 공고 고성림 2013.11.18 1671
349 여성긴급전화1366제주센터 강연회 안내 file 고명희 2013.10.30 2480
348 5년간 2000명 학생 개인면담한 신성여고 남승택신부 사무처 2013.07.12 3099
347 순례길 선포식,미사-환희의길 오상철 2013.04.29 2827
346 교토교구 사제서품식 오상철 2013.03.25 3046
345 동문성당 주교님 미사 오상철 2013.03.13 3062
344 천주교제주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오상철 2013.01.21 3641
343 사랑의딸회 12얼 기도모임: 겸양 file 이자희 2012.11.23 2220
» 고산본당 청수공소 '지적·발달·시각·언어장애' 양은주양 사무처 2012.11.06 3029
341 사랑의딸회 공동창립자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 대축일 9월 27일 file 이자희 2012.09.26 2330
340 여성긴급전화1366제주센터 강연회에 초대합니다. 사무처 2012.09.10 21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