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9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20성탄메시지표지.jpg








                     

형제애로 이웃을 바라봅시다.


  코로나19로 인한 불안한 현실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신 개발 등으로 코로나 시대가 끝난다 해도 결코 예전 생활로 돌아가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감염성이 무서운 이 바이러스는 교회가 전례뿐만 아니라 소공동체 모임과 레지오를 비롯한 여러 만남을 가로막게 만들고 있습니다. 그럴수록 우리 자신에게는 올바른 시대적 징표를 바라보며, 참다운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야 할 소명이 주어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성전에서만 이루어지던 사목이 개개인의 일상 안으로 구체적으로 다가가야 하겠습니다. 특히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향해 우리의 손과 발이 움직이기 위해서는 우리의 눈과 귀가 그들을 향해 있고, 우리의 의식과 마음이 “형제적 사랑”으로 가득 차야만 합니다. 오늘 우리는 포대기에 싸여 구유에 누운 아기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사람이 되어 오신 하느님께서는 한없이 나약하고 작은 모습으로 오셨습니다. 그 모습은 우리 안에 있는 연민과 사랑을 건드려 깨웁니다. 바로 아기 예수님을 바라보는 것처럼 우리는 우리 자신과 이웃을 다시 보도록 합시다. 


  지난 한 해 동안 다양한 매체를 통해 우리 인간들이 저지르는 비인간성의 행태를 무수히 접할 수 있었습니다. 성 차별적인 문화 안에서 폭력들,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저질러진 범죄들, 엽기적인 살인사건들, 가정 파괴로 일어나는 죄악들,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에 대한 외면, 각종 재해에도 책임을 회피하는 사람들, 개발론자들의 탐욕이 부른 환경 파괴들, 일부 종교인들조차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일들, 국민을 돌보지 않는 여·야 정치 세력의 자기중심적인 모습 등을 바라보며 ‘과연! 우리 인간이 이러고도 하느님의 모상대로 창조된 피조물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죄 많은 우리 인간임에도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사랑하시어 우리를 구원하시고자, 우리와 같은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로 오셨습니다. 이렇게 하느님께서 인간이 되신 강생육화(降生肉化)의 참 의미는 하느님과 인간의 관계가 다시금 새로운 위치에 놓이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우리의 일그러진 모든 상황을 당신의 크신 자비와 사랑으로 회복시키시고 우리를 구원받은 은총의 존재로 되돌려 놓으신 것입니다. 더 이상 죄의 노예 상태가 아니라 참된 자유의 사람으로 불러주신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느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의 탄생으로 하느님과 인간의 관계가 새롭게 되었으니, 우리 사이에서도 이를 새롭게 하는 관계로 만들어가야 하는 책임이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나 혼자만의 세상이 아닙니다. 내 가족, 내 지역만을 위한 것도 아닙니다. 특히 제주 사회는 아직도 풀어야 할 많은 문제를 안고 있습니다. 최근 제2공항 갈등을 비롯하여 여러 개발에 따른 후유증을 경험하면서 어떻게 지혜롭게 길을 걸어가야 하는지가 우리 미래의 관건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또한 지난 역사 안에서 제주4.3의 온전한 해결을 위한 후속 조치로 국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4.3특별법의 개정을 통해 제주도민의 오랜 아픔과 상처를 치유할 기회를 찾는 일도 중요한 우리의 책임임을 깨닫게 됩니다.  


  우리 인간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에게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권력과 명예, 재산과 지식, 업적과 재능 등 풍요롭고, 편리하고, 아름다운 것들에만 기울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사람으로 오신 하느님의 진정한 사랑을 이해하는 것은 ‘구유에 누워 계시는 아기 예수님을 찬찬히 바라보며 이 아기가 바로 우리의 식별기준이 되어야 합니다.’ “하느님이면서도 비천한 인간으로 오신 예수님의 낮추고 비우신 모습처럼 우리의 진정한 사랑이 하느님의 시각으로 사람들을 보고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진정 다른 사람의 삶도 행복한 사랑을 누려야 한다는 “형제애”로 우리는 타인을 대하고 더욱 더 사랑해야 합니다. 고정된 잣대로 서로를 판단하지 말아야 합니다. 하느님 사랑의 눈길을 우리 눈에다 담고, 그분의 자비하신 마음을 우리 안에 품으며 이웃들을 받아들입시다. 그리하여 인간이 되신 하느님 은총을 되새기며, 우리 자신이 기꺼이 다른 이를 돕고자 뻗는 손과 발의 수고로움에 동참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하느님이 사람이 되심으로 우리를 영원한 구원의 시간으로 초대하셨습니다. 경황없이 바쁘게 살아가는 삶을 잠시 멈추고 마음을 고요히 합시다. 그리고 포대기에 싸인 아기 예수님을 바라보고 우리 이웃들을 새롭게 바라보면서, 우리 주위의 모든 사람들을 선한 마음의 “형제애”로 받아들여 진정한 하느님 자녀 공동체로 가꾸어 나갑시다. 


모든 분들께 “사랑의 형제애”로 기쁜 성탄의 축복이 내리시길 기도합니다. 



                                            2020년 12월 24일     


                                         천주교 제주교구 감목 문창우 비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1144 [인사] 제주교구 사제 인사 발령 2021.01.15 사무처 1452
1143 [알림] 연중 제2주일 유튜브 Live 2021.01.15 사무처 181
1142 [초대장] 2021 천주교제주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초대장 file 2020.12.30 사무처 1178
» [서한] 2020년 주님 성탄 대축일 사목서한 file 2020.12.21 사무처 598
1140 [소식] 제31기 성요셉 아버지학교 수료식 file 2020.12.07 가정사목위원회 444
1139 [초대장] 천주교제주교구 제5대교구장 착좌식 초대장 file 2020.11.03 사무처 1722
1138 [소식] 복자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 기념관 기공식 file 2020.10.30 사무처 501
1137 [소식] 2020 교리교사의 날 file 2020.10.29 청소년사목위원회 348
1136 [가톨릭신문] 한국교회 최초 로마 유학생 - 대구대교구(당시 대구대목구) 전아오·송경정 신학생 2020.10.23 사무처 356
1135 [평화신문] 로마에서 발견된 조선 신학생의 기도… 사제직 향한 열망 고스란히 file 2020.10.23 사무처 187
1134 [연합뉴스] 일제강점기 로마 유학한 조선 신학생 자필 기도문 백년만에 '빛' file 2020.10.14 사무처 220
1133 [알림] 민수왕 패트릭 (Patrick Murphy) 신부 선종 2020.09.09 사무처 606
1132 [소식] 신성학원 총동문회 '독립애국지사 기념비 제막식' 거행 file 2020.08.25 사무처 487
1131 [소식] 2020 소공동체 지구 복음화팀 수료식 및 파견미사 file 2020.08.24 선교사목위원회 261
1130 [소식] 59차 선택주말 file 2020.07.27 청소년사목위원회 482
1129 [소식] 생태환경위원회 '생태환경 교육' 실시 file 2020.07.27 사무처 267
1128 [소식] 제30기 성요셉 아버지학교 수료식 file 2020.07.16 가정사목위원회 424
1127 [소식] 제주청년성서모임 SHEMA 남부지구 여는 미사 file 2020.07.16 청소년사목위원회 330
1126 [인사] 제주교구 사제 인사 발령 2020.07.04 사무처 1769
1125 [서한] 코로나 이후의 교회는 어디로? 2020.04.29 사무처 17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