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2.02 19:06

춘란 복색화 !

(*.125.42.117)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활의 날) 

2018년 2월 2일 금요일 (백)

 

☆ 평신도 희년

 

♤ 말씀의 초대

말라키 예언자는, 너희가 찾던 주님께서 홀연히 성전으로 오시리라고 한다

(제1독서).

정결례를 거행할 날 예수님의 부모가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치자, 시메온은 아기가 반대받는 표징이 되리라고 예언하고, 한나

예언자는 하느님께 감사드린다(복음).

 

복음 환호송      루카 2,32 참조
◎ 알렐루야.
○ 그리스도 다른 민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요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시네.
◎ 알렐루야.

 

복음 <제 눈이 주님의 구원을 보았습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22-40
22 모세의 율법에 따라 정결례를 거행할 날이 되자, 예수님의 부모는 아기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23 주님의 율법에“태를 열고 나

온 사내아이는 모두 주님께 봉헌해야 한다.”고 기록된 대로 한 것이다.
24 그들은 또한 주님의 율법에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어린 집비둘기 두 마

리를” 바치라고 명령한 대로 제물을 바쳤다.
25 그런데 예루살렘에 시메온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독실

하며 이스라엘이 위로받을 때를 기다리는 이였는데, 성령께서 그 위에 머물

러 계셨다.
26 성령께서는 그에게 주님의 그리스도를 뵙기 전에는 죽지 않으리라고 알려

주셨다. 27 그가 성령에 이끌려 성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아기에 관한 율법

의 관례를 준수하려고 부모가 아기 예수님을 데리고 들어오자, 28 그는 아기

를 두 팔에 받아 안고 이렇게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29 “주님, 이제야 말씀하신 대로 당신 종을 평화로이 떠나게 해 주셨습니다.

30 제 눈이 당신의 구원을 본 것입니다. 31 이는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앞에서

마련하신 것으로 32 다른 민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며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

게는 영광입니다.”
33 아기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에 놀라워하였다. 34 시

메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보십시오,
이 아기는 이스라엘에서 많은 사람을 쓰러지게도 하고 일어나게도 하며, 또 반

대를 받는 표징이 되도록 정해졌습니다.
35 그리하여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각

이 드러날 것입니다.” 36 한나라는 예언자도 있었는데, 프누엘의 딸로서 아세

르 지파 출신이었다. 나이가 매우 많은 이 여자는 혼인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살고서는, 37 여든네 살이 되도록 과부로 지냈다.
그리고 성전을 떠나는 일 없이 단식하고 기도하며 밤낮으로 하느님을 섬겼다.
38 그런데 이 한나도 같은 때에 나아와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예루살렘의 속

량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그 아기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39 주님의 법에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나서, 그들은 갈릴래아에 있는 고향 나자렛으로 돌아

갔다. 40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4622

 

춘란 복색화 !

 

순백

눈더미

 

살며시

밀고

 

솟아

오르는

 

춘란

꽃망울

 

햇빛

달빛

별빛

 

내려

주시는

 

주님의

은총

 

새싹

돋아 

 

많은

나날

 

감사

찬미

 

찬양

영광

 

기도

올리며

 

멀지

않은

 

봄날을

기다리리라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