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018.04.09 12:04

흰장미 햇순 !

(*.249.148.90) 조회 수 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평화의 동산 ( http://www.peaceland.org )

 

♡ 찬미 예수님 성모님 요셉 성인님 !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2018년 4월 9일 월요일 (백)

 

☆ 부활 시기

 

♣ 한국 평신도 희년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은 말 그대로 주님의 탄생 예고를 기념하는 날이다. 예전

에는 ‘성모 영보 대축일’이라고 하였는데, ‘영보’(領報)란 성모님께서 예수님의 잉

태 소식을 천사에게서 들었다는 뜻이다.

예수님께서도 여느 사람처럼 성모님의 모태에서 아홉 달을 계셨다고 믿었기 때

문에 이 대축일의 날짜는 주님 성탄 대축일에서 아홉 달을 역산한 것이다. 이 대

축일은 3월 25일에 거행하지만, 올해는 성주간이 오기 때문에 부활 제2주일 다

음 월요일인 오늘로 옮겨 지낸다.

 

오늘 전례

▦ 오늘은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입니다. 오늘 우리는 성자의 탄생을 예고하는

말씀을 듣습니다. 몹시 놀랐지만 곰곰이 생각하고 기꺼이 응답하신 동정 마리아

처럼 우리도 겸손한 마음으로 주님께 아룁시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

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다윗 왕실에게, 젊은 여인이 잉태하여 아들을 낳고 그 이름을

임마누엘이라 할 것이라고 한다(제1독서). 히브리서의 저자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단 한 번 바쳐짐으로써 우리가 거룩하게 되었다고 한다(제2독서).

가브리엘 천사가 마리아에게 예수님의 잉태 소식을 전하자 마리아는, 주님의 종

이니 말씀대로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한다(복음).

 

복음 환호송      요한 1,14
◎ 알렐루야.
○ 말씀이 사람이 되시어 우리 가운데 사셨네. 우리는 그분의 영광을 보았네.
◎ 알렐루야.

 

복음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6-38
    그때에 26 하느님께서는 가브리엘 천사를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이라는 고을

로 보내시어, 27 다윗 집안의 요셉이라는 사람과 약혼한 처녀를 찾아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가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가 말하였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 29 이 말에 마리아는 몹시 놀랐다. 그리고 이 인사말

이 무슨 뜻인가 하고 곰곰이 생각하였다.
30 천사가 다시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두려워하지 마라, 마리아야. 너는 하느님의

총애를 받았다. 31 보라, 이제 네가 잉태하여 아들을 낳을 터이니 그 이름을 예수

라 하여라. 32 그분께서는 큰 인물이 되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아드님이라 불리

실 것이다.
주 하느님께서 그분의 조상 다윗의 왕좌를 그분께 주시어, 33 그분께서 야곱 집안

을 영원히 다스리시리니 그분의 나라는 끝이 없을 것이다.” 34 마리아가 천사에게,

  “저는 남자를 알지 못하는데,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하고 말하자,
35 천사가 마리아에게 대답하였다.
“성령께서 너에게 내려오시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힘이 너를 덮을 것이다. 그러므

로 태어날 아기는 거룩하신 분, 하느님의 아드님이라고 불릴 것이다. 36 네 친척

엘리사벳을 보아라. 그 늙은 나이에도 아들을 잉태하였다. 아이를 못낳는 여자라

고 불리던 그가 임신한 지 여섯 달이 되었다. 37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
38 마리아가 말하였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러자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4688

 

흰장미 햇순 !

 

주님의

부활

 

승리

이루신 

 

태양 

아래서

 

넝쿨

지는

 

순백

장미

 

햇순

돋아나

 

성모님

성심

 

그윽한

향기

 

흠뻑

머금고

 

겸손

순명

 

믿음

희망

사랑

 

꽃망울

맺힘

 

초록

사이로

 

꿈은

시작될 거에요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안내말씀 사무처 2007.05.29 15914
1732 "mee too" 성찰의 글 / 기경호 프란치스코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회)신부님 1004 2018.03.05 169
1731 천주교 신자로서 제 자신을 반성합니다. 1004 2018.03.05 108
1730 사제와 수도자를 위한 기도 1004 2018.03.05 88
1729 하나되게 하소서 (요한 17) file 1004 2018.03.05 57
1728 성요셉 성월 축하드리며 성요셉 망토 30일 기도를 함께 해요 1004 2018.03.05 407
1727 건강한 자아성찰 (사도 2,22-2,36) 1004 2018.03.05 49
1726 결혼한 가톨릭 사제 볼 수 있을까? 구인난에 교황청 “적극 검토” 1004 2018.03.05 98
1725 사제는 기도로 보호해야 한다(김웅열 신부). 1004 2018.03.05 112
1724 거룩한 정결을 위한 기도 1004 2018.03.05 56
1723 사제직을 포기한 어느 사제의 편지 -펌- file 1004 2018.03.05 99
1722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1004 2018.03.05 48
1721 공감되는 글이네요.~ 1004 2018.03.05 54
1720 고개 떨군 천주교 “신부의 성폭력 부끄럽다…속죄”라는 제하의 기사에 대한 어느 형제의 댓글 한라산 2018.03.01 128
1719 가다랑어 ! 평화 2018.02.28 61
1718 먹부전나비 ! 평화 2018.02.27 38
1717 이주여성상담통역사(중국어) 공개 채용 1366제주센터 2018.02.27 41
1716 여성긴급전화1366 제주센터 기간제 상담원 공개 채용 1366제주센터 2018.02.19 49
1715 고향 대밭 ! 평화 2018.02.18 45
1714 얼레지 풀꽃 ! 평화 2018.02.10 49
1713 남천나무 열매 ! 평화 2018.02.08 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94 Next
/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