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14.192.140) 조회 수 6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제는 기도로 보호해야 한다(김웅열 신부)...

어느 성인께서 환시를 보셨다. 
환시 가운데서 사제관 두개를 보았는데, 
사제관에는 마귀들이 새까맣게 달라붙어 있었다. 
첫 번째 사제관에 신자들이 계속 화살기도를 보내주니 
마귀들이 다 떨어져 나갔다.

그런데 두 번째 사제관을 위해서는 
기도를 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마귀들이 점점 더 달라붙어 나중에는 조그만 틈을 타고 
마귀가 안으로 기어들어가는 것이었다. 

그 환시에서 성인이 확신한 것은 
본당신부가 성인이 되느냐 아니냐는 
신자들의 기도에 99.9%가 달려있구나, 하는 것이었다. 

사제가 예수님의 완벽한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다. 
사제 한 분에게서는 예수님의 한 조각만을 보자.

예를 들어, 다른 것은 못하지만 
가정 방문을 잘 하는 신부님에게서는 그것만을 보고, 
면담을 잘 해주시는 분에게서는 또 그것만을 보자. 
어떤 신부님은 기도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어떤 신부님은 말씀으로, 
또 어떤 신부님은 한없는 선함을 보여 주신다. 

도화지에 그 조각조각을 모자이크 해 채워보자. 
그러면 비로소 예수님의 모습이 하나 만들어 질 것이다.

내가 피정에 다니면서 제일 가슴 아픈 얘기가 
서품 받은 지 얼마 안 된 신부들이 환속했다는 소식이다. 
요즘은 점점 더 많아진다. 
사제되기가 얼마나 어려웠는데... 

신학교의 온실 속에서 이제 막 나온 보좌신부들을 
신자들은 기도의 벽으로 감싸주어야 한다.

사제들이라고 왜 약점이 없겠으며, 
인간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부분이 왜 없겠는가? 
신학교에서 10년 공부했다고 100% 인격적으로 
성숙이 되어서 나오는 것은 아니다. 

살아가면서, 이것 저것 겪으면서 체험을 하는 건데, 
어렵고 약점이 보일 때 마다 그것을 내리치면 
사제는 기댈 데가 없다. 

사제가 아무리 사목이 힘들어도 
''지금 이 순간에도 날 위해 
기도해 주는 마리아 할머니가 계시겠지!''하는 생각을 하면 
신이 나는 것이다.